banner

Home > 초고속 전뇌학습법 > 뇌기능 활성화훈련

뇌기능 활성화훈련

뇌기능활성화훈련은 초 정독의 훈련프로그램에서 뺄 수 없는 아주 중요한 훈련과정이다. 모든 과정이 중요하겠지만 이 훈련은 두뇌의 기능을 향상시키는데 중요한 중추적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두뇌의 기능이 향상되어야만 평소보다 더 많은 정보가 머리에 쏟아져 들어오더라도 뇌에서 분석하고 이해하여 받아들일 수 있다.

두뇌에서 처리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정보가 들어오면 포화상태가 되어 감당을 못하기 때문이고 또 감당하더라도 긴 시간 동안 계속해서 견디지 못한다. 뇌기능활성화훈련은 뇌의 전반적인 기능뿐만이 아니라 두뇌의 유연성과 지구력 그리고 빠르게 처리하는 결정적인 작용을 돕기 때문에 신경을 써서 집중해서 훈련해야 하는 부분이다.
예를 들어 탁구와 같은 민첩성과 순발력을 기르는 운동은 운동신경을 상당히 발달시킨다. 운동신경은 우리의 뇌신경세포와 밀접한 관련이 있어서 두뇌의 발달을 촉진시킨다. 특히 어린 나이의 민첩성 훈련은 더욱 두뇌의 발달과 관계가 깊다. 따라서 머리를 사용하는 훈련만이 두뇌의 계발을 하는 것이 아니며 운동을 하는데도 두뇌의 발달을 더욱 촉진시키는 방법도 있는 것이다.
 
또한 자라나는 청소년기에는 지속적으로 호흡을 벅차게 하는 유산소 운동인 달리기, 수영, 등산, 줄넘기, 자전거 타기, 스케이팅, 권투, 태권도 등의 다양한 운동도 뇌에 신선한 혈액과 영양의 공급을 원활히 하는데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두뇌를 발달시키는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아인슈타인의 두뇌의 신비를 밝히려고 많은 연구가 있었다. 결론은 뇌세포의 활성화에 있었다. 뇌세포를 구성하는 글리아 세포 등의 활성화가 뇌의 활동에 결정적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아낸 것이다. 이 글리아 세포는 육체를 운동시켜 근육을 키우는 것처럼 뇌를 단련시켜 세포를 키우고 활발하게 활동하게 할 수 있다.
 
뇌를 단련시키는 방법으로는 아인슈타인처럼 창조적인 공상과 상상을 통해서도 계발이 되며 광범위한 인간관계를 통해서도 계발된다. 또 구체적인 두뇌계발 프로그램을 통하거나 어린 시절에 민첩성과 순발력 등을 길러주는 운동을 통해서도 많이 계발된다. 따라서 머리가 좋아지고 싶다면 이러한 프로그램을 꾸준히 실행하는 것이 해답이 된다.